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이준석과 난 달라"…둥글둥글한 천하람과 윤석열의 공통점은?

"이준석 대표는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 같은 스트라이커고, 저는 박지성 같은 미드필더입니다. 둥글둥글한 성격이죠. 당선이 되면 안정적이고 차분하게 당을 이끌고 갈 생각입니다."

국민의힘 3·8 전당대회 주자로 나선 천하람 당대표 후보는 뉴스 1과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자신의 포부를 밝혔다. 등장하자마자 중진의원을 제치고 단숨에 3위로 떠오른 그는'친 이준석계'이면서 '비윤계'로 평가되지만 인터뷰 내내 이준석과는 다른 리더십으로 윤석열 대통령과 합을 맞춰갈 것을 강조했다.

천 후보는 "대통령과 기본적으로 체형이 비슷하다. 살찐 사람들 중 크게 나쁜 사람이 없다"라며 "대통령과 억지로 대립각을 세울 생각이 전혀 없다. 잘하는 부분은 손뼉 칠 것이고, 작은 실수는 어떻게든 감쌀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보수정당인 국민의힘 텃밭인 대구 출신이지만 당의 험지로 분류되는 전남 순천으로 뛰어들어 순천갑의 당협위원장을 지냈다.

천 후보는 "저를 아시는 분들은 저의 '용기'와 '소신'에 대해 느낄 것"이라며 "대구 놈이 갑자기 순천도 가고, 전당대회에 나와서도 용기 있게 자기 할 말을 한다는 점에서 소신을 볼 것"이라고 말했다.

그런 그는 '하드캐리 하기 위해' 당 대표 출마에 나서게 됐다고 밝혔다.

천 후보는 "현재 당이 올래야 올 수 없는 '과거의 정당'으로 퇴보하고 있다"며 "당원들 입장에선 당의 유력한 자원들이 자꾸 내쳐지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하는 것 같다. 그 티핑 포인트는 나경원 의원에 대한 공격이라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천 후보를 만나 △김기현 후보와 안철수 후보가 아닌 천 후보가 돼야 하는 이유 △이준석 전 대표와의 차이점 △당 대표 선출 시 윤석열 대통령과의 호흡 등에 대한 이야기를 들어봤다.

#천하람 #이준석 #윤석열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천하람 #이준석 #윤석열 #김기현 #안철수 #국민의힘 #전당대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