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안철수 "반문 연대, 현실 고민 이해하나 개혁의 길 가야"

안철수 국민의당(가칭) 창당준비위원장이 "사즉생의 각오로 우리나라를 붙잡고 있는 기득권 정치의 높고 두터운 벽을 뚫어보겠다. 외롭고 힘들지라도 국민께 약속한 그 길을 가겠다"고 밝혔다.

안 위원장은 21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창당준비위원회 운영위원회의에서 일부 안철수계 의원의 미래통합당 합류설이 흘러나오는 것과 관련해 "많은 분들이 걱정하시고 혼란스러워하실 것 같아서 이 자리를 빌려 말씀드린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저는 귀국하면서 실용적 중도 정치의 길을 가겠다고 말씀드렸다"며 "이 길이 결코 쉬운 길은 아니지만, 우리나라를 위한 옳은 길이기에 가려고 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러한 신념과 노선에 많은 분들이 공감하고 함께 해주시면서도 한편으로는 반문 선거연대 필요성을 제기해주셨다"고 했다.

안 위원장은 "그분들의 현실적 고민을 이해한다.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자는 반문 연대 주장에도 일리가 있다고 본다"면서도 "그렇지만 최악이라는 20대 국회가 그대로 다음 국회로 이어지는 것을 막고, 싸움만 하는 진영 정치가 아니라 민생 문제를 해결하는 실용 정치로 전환하는 건 대한민국을 위해 결코 포기할 수 없는 소중한 가치이자 반드시 가야 할 개혁의 길"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안타깝지만 현실적 상황과 판단에 따른 한분 한분의 개인적 선택과 결정을 존중한다"며 "그분들이 어떤 길을 가시든지 응원하고 다시 개혁의 큰길에서 만날 수 있길 기대한다"고 했다.

권은희 의원은 기자들과 만나 선거 연대에 대해 "원외위원장을 중심으로 현실적 고민이 있다는 것을 안 위원장에게 전달했다"면서 "다만 선거연대에 대해 논의하거나 고민할 시기가 아니라는 점에 대해 모두 의견을 같이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안철수 #권은희 #안철수선거연대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