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코로나19' 허황된 낙관론?...이인영 "대구·경북 시민 반드시 지킬 것"

21일 더불어민주당은 지역사회로 감염이 확산되고 있는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 정부의 총력 대응을 거듭 촉구하며 코로나19 완전 종식을 위한 국민의 적극적인 협조를 주문했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비상한 방역 대응이 다시 필요하다. 대구 지역의 특정 종교 단체를 통한 폭증적 전파로 지역사회 확산이라는 새로운 상황에 진입했다"며 "그럴수록 제대로 된 대응이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신천지 교단은 모든 정보를 투명히 공개하고 방역당국에 적극 협조하기 바란다"며 "지금 방역당국의 협조를 벗어나면 감당할 수 없는 후과를 초래할 수밖에 없기 때문임을 명심하길 바란다"고 경고했다.

한편 미래통합당은 코로나19 확진자 급증에 대해 대통령과 총리, 여당이 일제히 허황된 낙관론을 퍼뜨리면서 안이한 대응으로 사태를 키운 것이라고 주장했다.

지난 5일 이인영 원내대표는 고위당정협의회에서 "여러분의 헌신적 노력 덕분에 아직 긴장된 상황이긴 하지만 우리는 바이러스와의 전쟁에서 조금씩 승기를 잡아 나가고 있다"고 했다.

21일 이인영 원내대표는 "정부와 민주당은 대구·경북 시민들을 반드시 지켜낼 것"이라며 "대구·경북 시민들은 정부를 믿고 방역에 적극 협력해주실 것을 요청드린다"고 말했다.

또 "온 국민이 한마음으로 '힘내라 대구·경북' 메시지를 집중적으로 전파해 주실 것도 요청드린다"며 "우리 국민들의 한결같은 마음을 전해주신다면 대구·경북 시·도민들에게 큰 힘이 될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인영 #코로나19 #코로나낙관론 #대구신천지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