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황교안 "봉쇄할 건 대구가 아니다...방향 잘못돼"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25일 홍익표 더불어민주당 수석대변인의 '대구·경북 최대 봉쇄 정책' 브리핑 발언에 대해 "봉쇄해야 할 것은 대구가 아니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26일 국회에서 열린 미래통합당 영입 인사 환영식이 끝난 후 기자들과 만나 "중국으로부터 들어오는 전염병을 확산시킬 수 있는 그런 분들을 막고 봉쇄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지금 방향이 잘못됐고, (봉쇄) 대상이 잘못됐다"며 "당사자는 물론 책임 있는 분들이 국민에게 납득할 수 있는 설명과 사과를 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오는 28일 예정된 문재인 대통령과 여야 대표 회동에 대해서는 "지금 우리에게 필요한 건 격식이 아니라, 어려운 민생을 살리고 우한 코로나 사태를 극복하기 위한 노력이 필요하다"면서 "그런데 정부 대책이 바르지 않다. 이에 대해 저희 생각을 알리고 우한 폐렴 사태 종식을 위한 말씀을 드려야겠다"고 밝혔다.

또 황 대표는 민주당 일각에서 비례대표용 위성정당 창당 가능성이 거론되는 것에 대해서는 "민주당은 비례 정당을 만들지 않겠다고 약속했고, 그런 약속하에서 선거법을 통과시켰다다"며 "그런 약속을 한 것은 민주당이다. 꼼수를 부리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황교안 #코로나19 #홍익표대구봉쇄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