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이낙연 "신천지 시설, 경증 신도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라"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회 위원장이 "신천지 소유 시설을 신천지 소속 무증상 경증 환자들의 생활치료센터로 제공하고, 그 운영을 책임지라"고 신천지 측에 요구했다.

이 위원장은 2일 국회에서 열린 '코로나19재난안전대책위원회-최고위원회 연석회의'에서 "확진 환자의 대다수는 신천지 교회에서 나오고 있고, 코로나19의 급속한 확산도 신천지와 관련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낙연 위원장은 "그것이 코로나19 확산으로 고통을 겪는 국민에 대한 신천지의 최소한의 도리"라고 강조했다.

또한 이 위원장은 "신천지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필요한 교인 정보 등을 신속하고 정확하게 당국에 제공하는 등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의무를 이행해야 한다"며 "그 이행이 불충분하다면 당국은 공권력을 발동해서라도 이행을 강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국민의 건강과 생명을 보호하기 위해서라면 공권력을 신속하고 단호하며 강력하게 행사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낙연 #이낙연신천지 #코로나19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