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추미애 "신천지 압수수색은 일반적 지시"VS"권성동 "장관이 검사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신천지 압수수색 지시'를 놓고 권성동 미래통합당 의원과 설전을 벌였다.

추미애 법무부장관은 2일 국회에서 열린 '정치·외교·통일·안보' 분야 대정부질문에 출석했다. 추 장관이 대정부질문 무대에 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었다.

권성동 미래통합당 의원은 질의 시작부터 강도 높은 비판을 이어나갔다. 권 의원은 신천지 압수수색을 지시한 이유를 물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지금 문제는 지역 확산을 막는 것이고 14일 잠복기 내에 총력전을 전격적으로 할 필요가 있다고 지자체도 위기감을 느끼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총력전으로 명단을 구해서 전파 행위를 막아달라는 데 국민 86.2%가 찬성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이에 권성동 의원은 "압수수색은 검찰이, 수사기관이 판단하는 것"이라며 "도대체 장관이 검사냐?"고 따져 물었고 추 장관은 "일반적인 업무 지시였다"고 답했다.

권 의원은 "압수수색은 비밀이 중요한데 그렇게 나가면 증거를 인멸하고 다 도망간다"고 지적했다.

권 의원이 계속 따져 묻자 추 장관은 "대검에서 이에 대해 만약의 대비를 하고 있으라는 업무지시라 생각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추 장관은 "대검도 충분히 그물망 식의 동선 파악과 전파 차단이 필요하다는 부분에 대해 충분히 국민과 함께 공감하리라 생각한다"며 "이 사태에 대해 엄정하게 대처해서 허점이 없도록 단단히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안다"고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추미애신천지압수수색 #추미애권성동 #추미애대정부질문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