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천문대에서 관찰한 부분일식 어떤 모습?…2020년대 마지막

21일 달이 태양 일부를 가리는 부분일식 현상이 관측됐다.

서울 기준 오후 3시53분쯤 시작된 일식은 오후 5시2분 태양 면적의 45%를 가린 뒤 오후 6시 4분쯤 끝났다. 태양의 약 80%가 가려진 2012년 5월 21일 부분일식 이후 최대로 가려졌다.

일식이란 태양의 전부 또는 일부가 달에 가려져 지구에서 본 태양이 전부 또는 일부가 안 보이는 특이 천문현상으로, 태양이 전부 가려지면 개기일식, 일부분만 가려지면 부분일식, 태양 가장자리만 남기고 가려지면 금환일식이라 부른다.

일식을 보기 위해서는 태양 필터나 여러 겹의 짙은 색 셀로판지 등의 도구가 필요하다. 필터를 장착하지 않은 쌍안경이나 망원경을 사용할 경우 실명 우려가 있으므로 매우 주의해야 한다.

이날 인천여자고등학교에서는 오후2시부터 6시까지 공개관측회가 열렸다. 행사에는 선생님, 학생 등 100여명이 참가했다.

이창우 인천여고 교사는 "향후 10년간 우리나라에서 부분일식을 관측할 수 없다는 시기적인 점과 코로나 문제로 학생들과 주민들이 외부활동에 대한 갈증이 있었다는 것을 해소하고자 주최하게 됐다"며 "안전한 방역 속에 행사를 진행하게 됐다"고 말했다.

한편, 이번 일식은 서아프리카와 아시아 전역에서 관측 가능하며, 서아프리카 중부, 인도 북부, 중국과 대만에서는 금환일식으로 관측됐다.

다음 일식은 2030년 6월 1일에 일어나며 태양면적의 71.7%가 가려지는 부분일식이다. 이는 태양의 약 80%가 가려진 2012년 5월 21일 부분일식 이후 가장 많이 가려지는 일식이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부분일식 #일식 #천문대 #우주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IT·과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