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인터뷰] '복자클럽' 얄미운 남편 최병모 "악역 전문? 나도 벗어나고파"

최근 종영한 tvN의 '부암동 복수자들'에서 이요원 남편역으로 나와 얄미운 캐릭터를 소화한 배우 최병모가 "악역 전문배우요? 저도 다양한 캐릭터를 연기하고 싶다"며 자신에게 씌워진 고정관념을 벗어나고 싶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최병모는 최근 뉴스1 본사에서 진행된 인터뷰에서 "(사람들이 나를 보고) '아, 저 사람 저기에 나왔었지'라며 그 인물로 기억하는 게 가장 좋은 것 같다"며 "배우 최병모보다 캐릭터로 기억되고 싶다"고 말했다.

최병모는 드라마 '부암동 복수자들' 외에 '비밀의 숲', '용팔이' 등에서 주로 악역을 맡았다. 그는 "한번 그런 쪽으로 연기를 시작하게 되니까 쭉 그런 역할을 요구하는 것 같다"며 자애로운 아빠나 일상을 살아가는 소시민 역할도 하고 싶다고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최병모 #비밀의 숲 #부암동 복수자들 #이병수 #응팔이 #최병모 인터뷰 #뉴스1 #눈tv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