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연예인이 맞선 주선한다…새 주말예능 '선다방'

"(코미디) 방송의 제모습을 보여준다면 웃기겠죠? 그렇게 하면 선자리가 웃기게 끝나고 말 것같아서요."

서울 종로구 삼청동 모퉁이에 맞선전문 카페가 문을 열었다. 양세형, 유인나, 이적, 로운이 운영해갈 '선다방'이다.

지난 27일 서울 영등포구 영등포동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tvN '선다방' 제작발표회에는 이적과 양세형, 로운이 참석해 프로그램에 대한 이야기를 나눴다. 유일한 여성 바리스타 유인나는 이날 화보촬영 관계로 불참했다.

'선다방'은 연예인 카페지기들이 실제 맞선전문 카페를 운영하며, 일반인들의 맞선을 엿보고 요즘시대 사랑관과 연애관 그리고 삶에 대해 알아가는 프로그램이다.

출연하는 맞선 남녀는 신청을 통해 모집됐다. 최성윤 PD는 "기존 연애 프로그램에는 선남선녀와 고스펙자 또 연예계 데뷔를 준비하는 사람 위주로 나온다. 저 역시 평범한 직장인으로서 그렇지 않은 프로그램은 왜 생기지 않는가 했다"고 연출 계기를 설명했다.

최 PD는 이어 "일반인 분들에 대한 진정성에 대한 우려도 있었지만 사랑이란 주제 앞에선 카메라를 잊게 되더라"며 "요즘 세대 분들은 예전과 달리 카메라 앞에서 행동이 편안한 것같다"고 덧붙였다.

유일한 40대이자 기혼자인 이적은 "남녀 사이에서 결혼이 유일한 종착역이라고 생각하지 않고 결혼을 목적으로만 두기보다 진실하게 서로를 알아보려는 분들이 모이는 다방이라고 생각한다"며 "우리는 그걸 돕는 사람들의 역할을 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어색하고 떨리는 분위기는 리얼리티 그 자체"라며 "그게 없으면서 연예인이 이렇게 해라, 저렇게 해라 하면 이 프로그램은 아무런 의미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로운은 순수한 사랑을 꿈꾸는 막내로 활약할 전망이다. 그는 "저는 유일한 20대 출연자"라며 "아직 사랑을 잘 모르는 순수한 막내"라고 자신을 소개했다. 앞으로의 각오에 대해 "사랑을 아직 잘 모르는 20대로서 순수한 모습을 보여드린다면 그게 활약이라고 생각하고 있다"고 했다.

'선다방'은 오는 4월1일 밤 10시30분 첫 방송된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선다방 #로운 #유인나 #양세형 #이적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