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신차 5종 공개 폭스바겐 "완전히 새로운 신차 라인업으로 부활"

최근 국내 판매·영업을 공식 재개한 폭스바겐이 18일 올해 한국 시장에서 판매할 신차라인업 5종을 공개하고 본격적인 시장 재진입을 알렸다.

폭스바겐은 이날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에서 'Volkswagen Reloaded' 표어 아래 파사트, 파사트 GT, 티구안, 티구안 올스페이스, 아테온 등 5개 신차 라인업을 공개했다.

이날 직접 발표에 나선 슈테판 크랍 폭스바겐코리아 사장은 5개 모델 선정 이유와 관련해 "고객의 수요가 높은 세그먼트에 집중하기로 해서 세단과 SUV를 선정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먼저 지난 3월 출시한 파사트 GT는 하반기에 추가로 출시될 '미국형' 파사트와 같이 소개됐다. 이에 대해 크랍 사장은 "전세계에서 유일하게 한국에서만 2종의 파사트가 출시되는 것"이라며 "가성비가 좋은 패밀리세단을 원하는 타깃층을 공략하기 위한 것"이라 밝혔다.

신형 티구안은 새로운 플랫폼을 기반으로 완전히 새롭게 재탄생했다. 이 모델 최초로 전륜구동을 사용했고 2.0 TDI 엔진과 7단 DSG 변속기가 결합해 최고출력 150마력의 힘을 낸다. 전 세대 모델 대비 전장 및 전폭이 각각 55㎜, 30㎜ 커졌으며 휠베이스 역시 76㎜가 늘어나 뒷좌석 레그룸 공간 역시 29㎜ 증가했다.

각종 안전 및 편의사양도 대폭 강화됐다. 사고 발생 시 보행자의 부상 강도를 낮춰주는 새로운 액티브 보닛, 차량 주행 속도 및 차간 거리를 유지해주는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 등이 탑재됐다. 가격은 3860만원부터 시작한다.

티구안의 실내공간과 적재공간을 동급최대 수준으로 극대화한 티구안 올스페이스도 함께 공개됐다. 신형 티구안 대비 휠베이스는 110㎜, 뒷자석 레그룸은 60㎜가 더 늘었고, 트렁크 적재공간 역시 145L가 늘어났다. 뒷자석을 접을 경우 최대적재량은 1920L로 늘어난다.

프리미엄 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나오는 아테온은 폭스바겐 디자이너 지한 악자가 직접 소개했다. 티구안과 같이 2.0 TDI 엔진이면서 마력은 190마력으로 높인 것이 특징. 디자이너인 악자는 이와 관련 "아테온은 전통적인 스포츠카의 디자인 요소들을 패스트백의 우아함, 공간과 결합시켰다"고 부연했다.

올해 본격적으로 국내시장 영업을 재개한 폭스바겐이 신차 5종을 통해 한국 소비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수 있을지 귀추가 주목된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폭스바겐 #파사트 #티구안 #티구안올스페이스 #아테온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