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KFF][눈TV]'AR과 블록체인이 만나다'…실생활로 다가온 서비스 혁신

지난 30일 서울 중구 더플라자호텔에서 <뉴스1> 주최로 열린 '한국미래포럼(KFF) 2018'에서 인공지능로봇, 스마트시티 등의 발표가 이어진 가운데, 최근 각광받고 있는 기술 중 하나인 블록체인에 대한 한 강연이 눈길을 끌었다.

증강현실(AR) 기반의 쇼핑·광고서비스에 블록체인 기술을 접목해 세계 최초로 상용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는 스캐넷체인의 대표 함 데이비드가 그 주인공.

그는 자신들의 기술을 소개하면서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정보를 탐색하거나 찾는 방법을 모바일 기기를 통해 획기적으로 바꿨다"고 설명했다.

또 "AR 기술은 이미 많은 방법으로 정보를 제공해주고 있다"고 전제한 뒤, "(이제) 개개인의 일상생활에 이익과 도움을 주는 방식을 통해 현실 가치를 올려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블록체인에 대한 설명에선 "블록체인 기술이 곧 암호화폐를 의미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암호화폐는 블록체인의 응용사례에 불과하고, 암호화폐가 없이도 블록체인은 그 자체로 유효한 기술"이라고 강조했다.

그리고는 스캐넷체인 플랫폼이 "글자를 치지 않고 스캔만으로 정보에 접근 가능한 AR 기술"이면서 동시에 "블록체인을 통해 콘텐츠를 공증하고 보호"한다며 자신들이 이 두 가지 기술을 적절히 적용했음을 피력했다.

또 이는 "콘텐츠을 업로드하는 사람과 이를 겪는 사람 모두에게 인센티브를 지급하는 방식"이라며 블록체인의 핵심 가치인 탈중앙화된 경제 혹은 네트워크임을 강조하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함 대표는 "블록체인의 가치는 무궁무진하지만, 여전히 초기 시장에 불과하다"며 "우리는 정보를 찾는 방법과 콘텐츠를 소비하는 방식을 획기적으로 바꿔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스캐넷체인은 오는 6월 자금모집(ICO)을 진행할 예정이다.

한편 올해 3회를 맞은 KFF 2018은 '스마트 사회가 시작된다'(START SMART SOCIETY)를 주제로 지능화된 첨단 기술을 통해 변화하는 미래사회의 모습을 조망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블록체인 #암호화폐 #증강현실 #AR #미래포럼 #KFF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산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