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눈TV] "순두부처럼 순한 맛"…유해진X윤계상의 '말모이'

3년 전 소수의견으로 호흡을 맞췄던 유해진, 윤계상이 이번엔 순하고 아름다운 이야기를 위해 다시 한 번 뭉쳤다.

3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영화 '말모이' 제작보고회에서 두 사람은 오랜만에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윤계상은 "유해진 형님을 배우로서 되게 존경한다"며 "말모이를 같이 찍으면서 하나하나 디테일 하게 (역할을) 잡아가시는 모습을 보고 대단하다고 느꼈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말모이 때의) 열정이 그 때(소수의견 때) 보다도 한 100배"라고 하자 유해진은 "그 때는 되게 하찮았단 뜻인 것"이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유해진은 "소수의견을 찍을 때 긴 호흡이어서 그런지 쓸데 없는 에너지 낭비가 없이 편하게 호흡을 맞췄다"라며 "윤계상은 드립커피 같은 면이 있다"고 말했다.

'말모이'는 우리말 사용이 금지된 1940년대 까막눈 '판수'(유해진)가 조선어학회 대표 '정환'(윤계상)을 만나 사전을 만들기 위해 비밀리에 전국의 우리말과 마음까지 모으는 이야기를 담은 작품이다. 영화 '택시운전사'의 각본을 쓴 엄유나 감독의 연출 데뷔작이다. 내년 1월에 개봉한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유해진 #윤계상 #말모이 #엄유나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