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칸 영상]봉준호 감독이 말하는 '기생충'의 장르

지난 21일 밤(현지시간) '제72회 칸 국제영화제' 경쟁 부문 진출작 '기생충'의 공식 상영 후 각종 외신이 호평을 쏟아내고 있는 가운데, 가장 많이 언급된 단어는 '장르'다. 인디와이어는 "봉준호 영화 중 최고다"며 "봉준호는 마침내 하나의 장르가 됐다"고 평한 바 있다.

공식 상영 다음 날 프랑스 칸 팔레 드 페스티발에서 열린 공식 기자회견에서도 봉준호 감독은 '장르'에 관한 질문을 가장 많이 받았다.

그는 "장르 영화를 만드는 영화감독이라고 생각한다"며 "대신 좀 이상한 장르 영화를 만든다. 장르 영화를 만드는데 장르 규칙을 잘 따르지 않고, 따르지 않는 규칙 틈바구니로 사회의 현실 같은 것들이 들어가는 것 같다"고 밝혔다.

또 "'장르가 확 뒤바뀌기도 하고 섞여 있기도 하고 감정의 전환도 빠른데, 이런 것들을 미리 설계하는 것이냐'는 질문을 많이 받는다"며 "시나리오를 쓰거나 스토리보드 작업할 때 의식을 못 한다. 촬영할 때도 마찬가지다"고 말했다.

그는 "상황의 뉘앙스에만 집착한다"며 "우리는 장르적으로 무언가를 구분하는 것에 익숙해 있다. 습관 때문에 구분을 본능적으로 하게 되는 건 있겠지만 만드는 제 입장에선 의식을 못 한다"고 했다.

이날 봉준호 감독은 '한국영화 장르 스타일에 새로운 수준의 진화가 있냐'는 등 한국영화 장르에 대한 질문을 받기도 했다. 봉준호 감독의 답변을 영상으로 모아봤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칸영화제 #기생충 #PARASITE #봉준호감독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