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중대재해법 농성장' 찾은 김제동, 그는 어떻게 유가족을 웃게 했을까?

방송인 김제동 씨가 국회 본청 앞에서 중대재해기업처벌법(중대재해법) 제정을 촉구하며 27일째 단식 중인 산업재해 피해 유가족을 방문해 웃음을 선물했다.

6일 김제동 씨는 농성장을 찾아 고 이한빛 PD 부친 이용관 씨와 고 김용균 씨의 모친 김미숙 씨 등에게 직접 뜬 목도리, 마스크를 전하며 격려했다.

김제동 씨는 "계속 마음에 걸려서 한번 뵈러 와야겠다 싶었다"며 "오늘 목표는 다른 것 없고 이용관 선배님, 미숙 씨 세 번 웃게 해드리고 가는 것"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그는 약 30여 분간 유가족들의 이야기를 경청하고 대화하며 여러 번 웃음을 자아냈다. 김미숙 씨는 "오늘 여러 번 웃게 하시네요"라고 화답했다.

김제동 씨는 유가족들의 건강을 걱정하며 "단식이 끝나면 복식을 잘하셔야 한다. 복식을 최소 열흘에서 보름 정도는 해야 건강을 안 해친다"고 말했다.

그는 "복식 끝나시면 제가 찌개를 한 번 해드리겠다"고 했고 유가족들은 반색하며 웃음을 지어 보였다.

김제동 씨와 유가족들은 김 씨가 농성장을 떠나기 전까지 단식 후 음식 이야기를 하며 잠시나마 즐거운 시간을 보냈고 유가족들은 김 씨에게 연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중대재해기업처벌법 #김제동 #김용균씨 #이한빛PD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