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오세훈의 조건부 출사표 "안철수 입당·합당 안 하면 출마할 수밖에"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를 선언했다. 여기에 조건이 붙었다.

오세훈 전 시장은 7일 국회 소통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야권 단일화를 위해 안철수 후보에 간곡히 제안한다. 국민의힘으로 들어와 달라"고 밝혔다.

그는 "합당을 결단해주시면 더 바람직하다"며 "그러면 저는 출마하지 않고 야권 승리를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시한으로는 "17일까지 기다린다"고 했다.

이어 "이번 기회에 야권 후보 단일화를 넘어 '야권 자체'가 단일화될 때 비로소 정권교체의 가능성이 극대화될 수 있다"며 "당은 안 후보의 입당보다는 합당 논의를 먼저 시작해주는 것이 긴요하다"고 강조했다.

또 "양당의 화학적 결합만이 단일화의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해 양대 선거, 특히 대선의 승리 가능성을 최대한 높일 것"이라며 "입당이나 합당이 이뤄지지 않는다면 저는 출마의 길을 택할 수밖에 없다"고 했다.

오 전 시장은 "이 제안에 대한 고민으로 며칠간 불면의 밤을 보냈다"며 "이번 제안에 '오세훈'의 정치적 이해관계는 없고, 오로지 야권의 역사적 소명인 '야권 단일화'가 중심에 있을 뿐"이라고 거듭 말했다.

그는 기자회견 후 기자들과 만나 "서울시장 선거의 단일화 그 자체보다 이후 치러지는 대선에서의 야권 분열이 더 걱정되기 때문에 이런 제안을 하게 된 것"이라며 "지금 안 대표가 주장하는 형태의 단일화가 반드시 대권에서의 야권 단일화를 담보할 수는 없다. 자칫하면 이번 보궐선거의 어설픈 단일화가 대선에서 야권 분열로 이어질 가능성이 적지 않다"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오세훈 #안철수단일화 #서울시장보궐선거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