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자영업자 사연에 눈물 흘린 정세균 "얼마나 힘들까"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방역 지침에 따라 영업을 못 하면서 임대료 등 부담을 져야 하는 자영업자들을 언급하며 눈물을 흘렸다.

8일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실태 및 백신 수급 현황 점검을 위한 긴급현안질의에서 정세균 국무총리는 시종일관 강경한 태도를 보이며 그간 정부의 대응을 적극 엄호했다.

야당의 공세에 강경하게 대응하던 정세균 총리에게 배진교 정의당 의원은 코로나19로 생계에 위협을 받는 자영업자에 대한 질의를 했다.

배진교 의원은 인천의 한 헬스장 운영자의 사연이라며 "임대료 월 800만 원 등 고정지출이 월 1200만 원인데 정부 지원은 1.9% 대출지원과 전기료 등 공과금 납부기한 연장, 직접 지원금 300만 원이 전부"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총리님이 헬스장 사장님이라면 두 달 가까이 문을 못 여는데 반발하는 게 당연하지 않을까"라고 물었다.

이에 정 총리는 "충분히 이해가 되고 역지사지를 해보면 얼마나 힘들까 눈물이 난다"고 말했다.

배 의원이 '방역이라는 공공 필요로 집합 제한·금지 명령을 내린 업종에 대해서는 정당한 보상이 지급돼야 한다'고 하자 정 총리는 "우리가 거기에 대한 법을 가지고 있지는 않지만, 헌법정신이나 세상 이치를 보면 그게 온당한 판단"이라고 했다.

이어 "우리 정부로서는 현재 법과 제도가 없기 때문에 대책을 내놓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정세균 총리는 "이분이 내는 임대료가 800만 원이라고 했다. 그 임대료를 영업을 하지 못하면서 부담해야 하는 자영업자의 눈물을 어떻게 닦아줄 것인가"라며 말을 잇지 못했다.

그는 "정말 힘든 일이다"며 고개를 떨군 채 눈물을 흘렸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정세균 #정세균눈물 #정세균배진교 #정세균자영업자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