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안철수, "선거 지면 여당 30년 집권…피뽑고 눈물짜서라도 단일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선거에서 지면 여당 30년 집권을 보장하는 철옹성이 완성된다"며 "무슨 수를 써서라도 이겨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안 대표는 "민심이 원하고 국민이 응원하는데도, 야권에서 서로 시기와 질투, 반목과 분열로 또 다시 패한다면 국민 앞에 얼굴을 들 수 없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국민의힘 입당과 관련해서 안 대표는 "대한민국보다 소속 정당을, 소속 정당보다 개인의 정치적 유불리를 우선하는 것이라면 그것은 시대의 요구와 시민의 뜻에 어긋난다"고 지적했다. 그는 "누가 단일후보가 되는지는 2차적인 문제다. 단일화를 이루는 것 자체가 중요하며 단일후보 결정은 이 정권에 분노하는 서울시민들께서 하시면 된다"고 말했다.

또한 "피가 모자란다고 하시면 피를 뽑고, 눈물이 부족하다고 하시면 눈물도 짜내겠다"며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바쳐 서울시장 선거를 이기고 정권 교체의 교두보를 놓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안철수 #국민의당 #국민의힘 #민주당 #국회 #정치 #최고위 #나경원 #오세훈 #서울시장 #보궐선거 #보선 #부산시장 #시장 #입당 #정당 #유불리 #단일후보 #단일화 #정권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