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전직 대통령 사면' 논쟁 재점화..."사과부터"VS"대통령 결단해야"

박근혜 전 대통령이 14일 대법원 최종 선고에서 징역 20년 확정판결을 받자 정치권에서도 전직 대통령 사면 찬반 논쟁이 재점화됐다.

연초 '국민 통합' 차원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사면을 제안했던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은 국민의 깊은 상처를 헤아리며 진솔하게 사과해야 옳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저는 적절한 시기에 사면을 건의 드리겠다고 말한 적이 있다"며 "그리고 그에 대해 당은 국민의 공감과 당사자의 반성이 중요하다고 정리했고, 저는 그 정리를 존중한다"고 했다.

박 전 대통령 탄핵 당시 원내대표였던 우상호 의원은 "판결문의 잉크가 마르기도 전에 사면이 논의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진솔한 반성과 사과에 기초한 국민적 동의가 이뤄지기 전까지는 사면 추진을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국민의힘은 논평을 통해 "법원의 판결을 존중하며 국민과 함께 엄중히 받아들인다"며 "불행한 역사가 반복되지 않도록 하는 것은 이제 우리 모두의 과제"라고 밝혔다.

이어 "국민의힘은 제1야당으로서 민주주의와 법질서를 바로 세우며 국민 통합을 위한 노력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공식 논평에는 사면 요구가 포함되지 않았지만 국민의힘 의원들 사이에선 사면론이 고개를 들었다.

유승민 전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사면을 결단해야 한다"며 "'당사자의 반성'을 요구하는 여권과 지지자들의 협량에 대통령은 휘둘리지 않고 오로지 국민통합, 나라의 품격과 미래만 보고 결단하라"고 말했다.

나경원 전 의원은 "상처와 아픔이 너무 컸다. 이제는 화해와 포용의 시간이어야 한다"면서 문 대통령에게 사면 결단을 요청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박근혜징역 #박근혜사면 #이명박사면 #전직대통령사면 #우상호 #이낙연사면론 #나경원사면 #유승민박근혜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