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공수처 1호 수사 대상은 윤석열?…조수진·김진욱 치열한 갑론을박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윤석열 검찰총장이 공수처 1호 수사 대상이냐"를 두고 설전이 벌어졌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19일 오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김 후보자를 향해 "공수처 출범 시 수사 대상으로 윤석열 검찰총장이 1호가 될 것이라는 의견이 여권에서 공공연하게 나왔다"고 지적했고, 김 후보자는 "1호 사건은 상징성이 크다"며 "공수처가 완전히 수사 체계를 갖춘 뒤 신중하게 검토할 것"이라고 대답했다.

조 의원이 "가능성을 배재하지는 않았냐"고 재차 묻자, 김 후보자는 "모든 가능성을 열어둘 것"이라고 대답했다. 또한 김 후보자는 "대신 약속드릴 수 있는 건 공수처가 1호 수사를 할 때 정치적인 고려를 하지 않고 사실과 법에 입각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조 의원은 김 후보자가 작년 12월 윤 총장에게 병원 외과 과장같은 '조직 보스' 분위기가 난다고 말한 점을 거론하며 해명을 요구했다. 이에 김 후보자는 "조직이라는 말은 언급하지 않았다"며 "보스 기질이 다분하다는 말이 와전된 것"이라고 답변했다.

한편 조 의원은 질의에 앞서 윤 총장이 공수처 1호 수사 대상이라는 최강욱 열린민주당 대표의 라디오 방송을 공개했는데, 최 대표는 "이런 식으로 도발할 줄 몰랐다"며 "윤 총장은 수사대상이 될 수 없다는 대답을 편집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 대표는 조 의원을 향해 "유감을 표하며 이런 일이 다시는 없었으면 좋겠다"고 말해 장내에 소란이 일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김진욱 #윤석열 #추미애 #문재인 #조수진 #최강욱 #민주당 #국민의힘 #야당 #여당 #국회 #정치 #공수처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 #청문회 #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