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김진욱, 장제원에 "야당 법사위원들이 협조할 것"이라고 말한 이유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공수처장) 후보자가 공수처 검사의 임용 절차를 진행하는 인사위원회 구성과 관련해 야당 법사위원의 협조를 요청했다.

19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김진욱 초대 공수처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서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김 후보자에게 "공수처 인사위 구성에서 야당 몫 추천이 늦어질 경우 5명으로 강행할 것이냐"고 물었다.

지난해 12월 개정된 공수처법 9조에 따르면 공수처 검사를 추천하는 인사위원회는 공수처장과 차장, 처장이 위촉하는 1인, 여당 추천 2인, 야당 추천 2인 등 총 7명으로 구성한다.

이에 김진욱 후보자는 "두 분을 인사위원으로 추천해 주시는 것을 협조를 잘..."이라고 했고 장 의원은 "협조는 하겠는데, 질문하지 마시고 제가 질문권 갖고 있지 않냐"고 했다.

장제원 의원은 "두루뭉술하게 말하지 말고 청문회장은 명확하게 답변해야 한다"며 "본인의 소신이 무엇이냐"고 추궁했다.

이에 김진욱 후보자는 "저는 당연히 야당 법사위원님들이 협조해 주실 것으로 생각한다"며 "그렇다면 강행할 이유도 없다"고 말했다.

또한 김진욱 후보자는 '정권에 몸담았던 인사나 특정 단체 출신, 편향된 인사를 배제하는 인사제청권을 적극적으로 행사할 것이냐'는 장 의원의 질의에 "지금 법상의 공수처장의 차장 임명제청권 그리고 대통령 임명권 조문에 나온 그대로 행사하겠다"고 답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김진욱공수처장후보자 #김진욱인사청문회 #김진욱장제원 #공수처구성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