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슈퍼개미'가 10대에게 주식투자 가르치는 이유

코스피지수가 종가 기준 사상 처음 3200선을 넘어선 가운데 주식투자 열풍이 10대 청소년들로 확대되고 있다.

키움증권에 따르면 19세 미만 미성년 주식계좌 수는 2019년 6,838계좌에서 지난해 11만5,623계좌로 1년만에 약 17배가 늘었다. 지난해 ‘동학 개미 운동’ 이후 확산한 개인 투자자 열풍이 청소년에게까지 영향을 미치는 모양새다.

500만원 종잣돈으로 시작해 수익률 1000% 이상을 올려 수백억원대 자산가가 된 '슈퍼개미' 배진한 레슨몬 대표가 청소년만을 대상으로 한 주식투자 강의를 개설했다.

본인의 자녀를 가르쳐 15살에 6억원대 자산가를 만든 일화가 유명해지면서 주변에서 강의 요청이 들어온 것이 계기가 됐다. '12회 66만원'으로 다소 부담스러운 수강료에도 강의는 인기를 끌고 있다.

배 대표는 강의를 개설한 목적에 대해 "우리나라는 성인이 돼도 부모에게 의지해 살아가는 사람이 많다"며 "올바른 금융지식을 어렸을 때부터 가르쳐 사회에 나갔을 때 종잣돈으로 쓸 수 있도록 가르치고 싶다"고 말했다.

배 대표는 "투자에 뛰어들 수 있는 적기는 어리면 어릴수록 유리하다"라며 "복리가 주는 혜택이 그만큼 크기 때문이다"라고 덧붙였다.

일각에서는 짧은 강의로 인해 오히려 투자가 아닌 투기를 배울 가능성이 있다며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배 대표는 이에 대해 "투자는 자본의 선순환이다. 나와 기업과 나라를 모두 살린다"며 "개념을 제대로 정립시켜서 진짜 투자를 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드는 게 내 꿈"이라고 설명했다.

#청소년_주식투자 #10대_주식 #슈퍼개미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슈퍼개미 #동학개미 #코스피 #주식투자 #주식기초 #주린이 #초등학생 주식 #청소년 주식투자 #20대 주식 #테마주 추천 #주식채널 #주식계좌 #주식 시작 #주식투자하는 법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금융·증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