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국대 박탈' 이재영·이다영, 잠잠해지면 다시 복귀할 예정?

대한민국배구협회가 15일 여자 프로배구 흥국생명의 이재영과 이다영의 국가대표 자격 무기한 박탈을 결정했다.

이재영과 이다영의 중학교 동창이라 주장하는 A씨는 두 선수에게 피해를 당했다는 글을 한 인터넷 커뮤니티에 게재했고, 흥국생명은 10일 구단 입장문을 통해 이를 인정하고 공식 사과했다.

이에 두 선수의 학창시절 논란에 대한 진상 규명을 촉구하는 청와대 국민청원은 10만명을 돌파했고 일부 네티즌들은 "사건이 잠잠해지면 복귀할 가능성이 높다"며 영구제명을 요구했다

남자 프로배구 OK금융그룹의 송명근과 심경섭에 대한 폭로글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궜다.

송명근은 14일 SNS를 통해 "잔여 경기에 출전하지 않겠다"는 '셀프 징계'를 내렸으나 "시즌이 다 끝나가는 상황에서 큰 의미가 없다"는 비판을 받았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재영 #이다영 #흥국생명 #OK금융그룹 #배구단 #배구 #읏 #송명근 #심경섭 #학폭 #학교폭력 #무기한 #박탈 #영구제명 #프로배구 #김연경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