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경주 앞바다 전복 어선 선원 구조 순간...'어창 에어포켓'에서 40시간 버텨

21일 경북 경주시 감포 동방 42km해상서 뒤집힌 홍게잡이 어선 A호에서 사고 발생 40시간여 만에 극적으로 구조된 한국인 선원은 물이 차오르지 않은 선미에 있는 어창에서 구조를 기다렸던 것으로 확인됐다.

경북 경주시 감포 앞바다에서 전복된 어선의 선원이 실종 사흘 만에 발견됐고 생존 선원은 선체 수색에 나선 해경 구조대에 의해 발견 구조됐다.

해경 구조대원들이 사고를 당한 구룡포선적 홍게잡이 어선의 어창에서 한국인 기관장을 구조해 고속단정에 태웠다.

생존 선원은 배가 뒤집히기 직전 선미 어창으로 들어갔고, 물이 차오르지 않은 공간에서 구조를 기다렸다.

선원이 피신한 어창에는 배가 뒤집힌 후 물이 완전히 차오르지 않아 에어포켓이 어느 정도 형성돼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구룡포선적 9.77톤 A호는 선장 등 한국인 2명과 베트남 선원 3명, 중국 교포 1명을 태우고 지난 19일 오전 3시1분 포항시 남구 구룡포항을 떠났다 오후 6시49분 경주시 감포읍 동방 42km 해상에서 전복됐다.

#경주앞바다_어선선원구조 #감포 #생존자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경주전복어선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지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