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허리 아픈 포스코 회장 허리숙여 사과?

여야 의원들이 산업재해 청문회에서 최정우 포스코 회장을 연이어 불러내며 거세게 질타했다.

국회 환경노동위원회는 22일 오전 산업재해 관련 청문회를 열고 재계 임원들을 대상으로 산재 사망 사건에 대한 책임을 물었다.

임이자 국민의힘 의원은 최 회장에게 "허리 염좌 및 긴장이라는 진단서 첨부해서 청문회에 불참 통보하는 것을 보고 어이가 없었다"며 "무한책임 갖고 국민의 땀과 눈물과 피로 만들어진 포스코 회장으로 오셔서 당연히 유가족과 산재로 사망한 억울한 노동자에게 정중해 사과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에 최 회장이 '생각이 짧았다. 죄송하다'고 답하자 임 의원은 "생각이 짧은 것이 아니라 그것이 회장님 인성"이라고 질책했다.

노웅래 더불어민주당 의원도 최 회장에게 "유가족 만난 적도 없고, 조문도 가신 적 없다. 대국민 사과하셨는데 이것은 대국민 생쇼라고 볼 수밖에 없다"고 지적했다.

노 의원은 "노동자 사망 이틀 뒤에 제가 현장에 가봤더니 그동안 아무도 안 왔다고 한다. 막상 현장에 가니까 계단이 너무 낡아서 한 사람밖에 들어갈 수 없다고 한다"며 "철제 계단 하나 못 고치고 이것이 안전 최우선 경영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의원들의 질타에 최 회장은 연거푸 고개를 숙이며 “무재해 사업장을 만들겠다”고 답했다.

#포스코 #산업재해 #환노위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포스코 #최정우 #포스코사고 #제철공자 #제철공자사고 #포스코산업재해 #산업재해 #산재 #산재처리 #산재사고 #산재사망사고 #산재사망 #포스코회장 #최정우회장 #국회 #환노위 #환경노동위원회 #노웅래 #임이자 #윤미향 #고용노동부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