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신현수 패싱이냐 대통령 패싱이냐"…말 아끼는 박범계 두고 고성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신현수 민정수석 '패싱 논란'에 관한 질의에 말을 아끼자 야당의 맹공이 이어졌다.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은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에서 "검사장 인사는 대통령 재가를 받고 발표한 것이냐"고 물었고 박 장관은 "소상히 말할 수 없다"고 입을 다물었다.

이어 "지난 주말에 신 수석과 연락이나 만남을 가졌냐"라고 재차 질의하자 "확인해 드리기 어렵다"고 대답했고, 전 의원은 "그러면 오늘 어떤 답변이 가능하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인사 제청은 문 대통령에게 직접 했냐"고 여러 차례 반복해 물었고 박 장관이 답변하지 않자 조수진 "바로 이런 점 때문에 지금 의혹이 풀리지 않는 것"이라고 일갈했다.

조 의원은 "인사안을 누가, 언제 대통령에게 보고했는지가 핵심"이라고 덧붙였다.

의사진행 발언을 한 김도읍 국민의힘 의원은 박 장관을 향해 "민정수석 패싱이냐, 대통령 패싱이냐에 국민적 관심이 모여있다"며 "법무부 장관이라는 사람이 나와서 '말할 수 없다'는 태도로 일관하고 있다. 그러면 국회 왜 하냐"라고 지적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신현수 #민정수석 #대통령 #문재인 #박범계 #전주혜 #조수진 #김도읍 #국민의힘 #민주당 #야당 #여당 #국회 #법사위 #패싱 #법무부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