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확진자 1천만명 브라질, 대규모 노마스크 응원전에 최루탄까지 등장

브라질에서 프로축구 팬 수만명이 빽빽하게 운집해 응원전을 벌이면서 경찰이 최루탄까지 동원해 해산에 나섰다.

21일 브라질 리우데자네이루 마라카낭경기장에서는 플라멩구와 인테르나시오나우의 경기가 열렸다.

이 경기는 우승을 노리는 두 팀 간 맞대결로, 승점 차이가 단 1점에 불과해 사실상의 결승전으로 관심을 모았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무관중 경기가 진행됐지만 경기장 밖에는 플라멩구 팬 수만명이 모여 얼싸안고 노래를 부르며 응원전을 펼쳤다.

플라멩구 선수단을 태운 버스가 경기장 앞에 모습을 드러내자 팬들의 흥분은 최고조에 달했고, 홍염과 연막을 터뜨리며 버스를 둘러싸고 환호했다.

코로나19 확산세가 사그라들지 않고 있는 상황에서 펼쳐진 대규모 응원전에 경찰은 최루탄을 쏘며 해산을 유도했다.

22일 정오 기준으로 브라질의 코로나19 확진자는 약 1천만명으로 세계 3위이고, 사망자는 약 25만명으로 미국에 이어 세계 2위의 수치를 보이고 있다.

대규모 응원전에 참가한 이들 가운데 마스크를 쓴 사람은 찾아보기 어려워 구단과 팬들은 여론의 뭇매를 맞고 있다.

#브라질_축구 #브라질_코로나 #플라멩구vs인테르나시오날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브라질 축구 #브라질 코로나 #마라카낭 #플라멩구 #인테르나시오날 #브라질 프로축구 #남미 챔피언 #남미 축구 #브라질월드컵 #브라질 축구선수 #브라질 #축구유학 #아르헨티나 #카카 #호나우지뉴 #펠레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