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장제원 "제구력 엉망, 폭투"...박범계 "함부로 던지지 않았다"

국회 법사위에서 여야가 신현수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의 표명 파동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22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열린 전체회의에서 국민의힘은 법무부가 검찰 고위급 인사를 문재인 대통령의 결재 없이 발표했다는 의혹을 거론하며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국정농단'이라며 공세를 펼쳤고 박 장관은 즉답을 피하며 의혹을 전면 부인했다.

그러자 국민의힘 의원들은 박 장관의 답변 태도를 문제 삼으며 항의했고 회의장에선 고성이 이어졌다.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은 "인사제청권자가 무능한 것이고 임명권자가 비겁한 것"이라며 "왜 이렇게 무능하고 비겁해서 검사장 4명 인사한 게 시끄럽고 파동이라는 단어까지 나오냐" 비판했다.

이에 박범계 장관은 "저를 탓함은 받아들이지만 대통령을 그렇게 말하는 건 도저히 받아들이기 어렵다"고 했다.

장 의원은 "장관직이 박범계의 정치적 생명 마지막 자리가 될 수도, 크게 성장하는 자리가 될 수도 있다"며 "대통령께서 귀를 열고 지지하지 않는 국민의 말씀에 귀 기울일 수 있도록 만들어야 성공하는 법무부 장관이 될 수 있다"고 했다.

이에 박 장관은 "장관직 수행하면서 정치를 생각해본 적 없다"며 "검찰개혁을 하는 데 있어 네 편 내 편이 없다. 오로지 국민 편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장제원 의원은 야구 투수의 구종을 언급하며 질의를 시작했다.

장 의원이 "요즘 변화구가 잘 안 되냐. 제구력이 영 아닌 것 같다"고 하자 박 장관은 "예전에 안 써봤던 초식이라 그렇다"고 했다.

이에 장 의언은 "폭투다. 첫 변화구가 패스트볼이 됐다"고 했고 박 장관은 "함부로 던지진 않았다고"고 받아쳤다.

다시 장 의원이 "열심히 던지려고 했는데 폭투가 돼서 검찰과 청와대를 국민들이 걱정한다. 제구력 좀 다듬으시고 잘 좀 하라"고 했고 박 장관은 "도와달라"고 했다'

이에 장 의원은 "제가 도와준다고 되는 게 아닌 것 같다"고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박범계 #장제원 #신현수사의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