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충격 폭로에 프로축구 뒤집어지나…"스타 선수, 초등학생 때 후배 성폭행"

배구 스타 이재영 이다영 학교 폭력 폭로로부터 시작된 파장이 연예계와 야구계를 거쳐 축구판까지 번지는 분위기다.

국내 최정상급 실력과 인기를 가진 프로축구 스타에 대한 충격적인 성폭행 폭로가 나왔다.

24일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에 따르면 가해자 A선수, B씨는 초등학교 6학년 시절, 한 학년 후배인 C씨와 D씨에게 축구부 합숙소에서 구강성교를 강요했다고 밝혔다.

응하지 않을 경우 무자비한 폭행이 가해져 어쩔 수 없이 구강성교를 했다고 주장했다.

박 변호사는 "C씨와 D씨는 체구가 왜소하고 성격이 내성적이었다"며 "20여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생생하게 기억하며 고통스러워하고 있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가 지목한 가해자는 국내 최정상급의 스타 축구선수여서 파장이 클 것으로 보인다.

박 변호사 측에 따르면 A선수는 '최근 수도권 구단에 입단'하고 '국가대표 출신 스타플레이어' / B씨는 짧은 기간 프로축구 선수로 뛰다가 은퇴한 후 광주지역 한 대학에서 외래교수로 일하고 있다고 밝혔다.

피해자라고 주장하고 있는 C씨는 프로축구 선수로 활동하다가 몇 년 전 은퇴했고, D씨는 이 사건 이후 한국을 떠났다가 최근 돌아와 에이전트 활동을 하고 있다고 밝혔다.

당시 A선수와 B씨는 형사미성년자였고 공소시효도 지나 형사 책임을 묻기는 어렵다.

이들은 A선수와 B씨의 진정성 있는 사과를 원한다고 밝혔다.

박 변호사는 "소송을 통해 해결하기 어렵다는 점을 알지만, C씨와 D씨의 주장이 날짜까지 특정이 가능할 정도로 매우 구체적이어서 사건을 공개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소식을 접한 축구팬들은 축구 관련 커뮤니티에서 갑론을박을 벌이고 있다.

'무죄추정의 원칙' '실명 나올 때까지 중립을 지키자'라는 반응과 함께 '저게 거짓말일 확률은 낮다고 본다' '변호사가 터뜨린 거면 증거가 있다는 거다'라며 가해자를 확신하는 등의 분위기가 엇갈리고 있다.

#축구선수_성폭행 #축구스타_폭로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프로축구 #국가대표 #해외파 #스완지 #FC서울 #축구선수 #축구스타 #폭행 #폭로 #캡틴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