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조수진 "콩가루 집안, 국가 기강 쑥대밭...유영민 "동의 못 해"

여야가 대통령 비서실, 국가 안보실, 대통령 경호처에 대한 업무 보고를 위해 열린 운영위원회에서 이른바 '신현수 사의 파동'을 두고 맞붙었다.

24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서 조수진 국민의힘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의 국회의원 시절 발언을 거론했다. 2015년 박근혜 정부의 '김영한 항명 파동' 당시 야당 대표였던 문 대통령은 긴급성명에서 "대통령 사과와 김기춘 비서실장의 사퇴를 요구한다"며 "청와대에는 위아래도 없고, 공선사후(公先私後)의 기본개념도 없다"고 비판했었다.

조 의원은 "실장님 말씀을 들어보면 신 수석은 별것도 아닌 걸 가지고 항명을 했다"며 이견이 없는데 조금 자기 마음에 안 든다고 항명한 건가"라고 했다.

조 의원은 "이거야말로 콩가루 집안이고 위아래 없고 공선사후의 기본 개념이 없다. 국가 기강을 쑥대밭으로 만든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자 유영민 실장은 "동의하지 못한다. 항명이 아니다"고 했다.

이에 앞서 조수진 의원은 국정원 불법사찰 의혹을 추궁했다.

조 의원은 유영민 실장에 "문재인 정부에는 사찰의 DNA가 없다는 것을 확신하냐"고 했고 "저는 현재 그렇다고 확신하고 있다"고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운영위 #유영민비서실장 #신현수사의 #조수진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