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불통' 지적한 금태섭, "앞으로 그런 일 없을 것" 사과한 안철수

서울시장 보궐선거 예비후보인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금태섭 전 민주당 의원이 제3지대 단일화를 위한 2차 토론에서 부동산 공약과 구의역 김모군 사망 사건 당시 안 대표의 메시지, '소통' 능력 등을 두고 공방을 벌였다.

25일 서울 영등포구 KNK디지털타워에서 열린 후보 2차 토론에서 금태섭 예비후보는 안철수 예비후보의 소통 능을 지적하며 2014년의 일을 꺼냈다.

금태섭 예비후보는 "당시 새정치민주연합 의원들이 제게 찾아와 '김한길 대표실은 노크만 하고 자유롭게 드나들고 안에서 담배도 피우는데 바로 옆 안철수 대표실은 들어가려면 비서가 나타나 용건은 뭐냐, 약속은 하셨냐'며 막았다고 하더라"며 "'당 대표가 이러면 어떻게 하느냐'고 하소연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안철수 #금태섭 #제3지대단일화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