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울먹인 오세훈 "안철수 믿어! 무상급식? 기다리는 공격"

국민의힘의 4.7 서울시장 보궐선거 최종 후보로 확정된 오세훈 후보가 "민주당의 무상급식 공격이 기다려진다"며 '무상급식 반대' 프레임을 정면 돌파하겠다는 의지를 밝혔다.

4일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서울·부산시장 후보 경선 결과 발표회에서 오 후보는 이날 발표된 국민의힘 경선 결과에서 41.64%를 얻어 36.31%에 그친 나경원 후보를 비롯해 조은희 후보(16.46%), 오신환 후보(10.39%)를 누르고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로 확정됐다.

오세훈 후보는 후보 수락 연설에서 지난 2011년 무상급식 주민투표를 실시했다가 시장직에서 물러난 것을 언급하면서 그동안의 마음고생이 떠오른 듯 눈물을 글썽이며 울먹이는 목소리로 말을 이어갔다.

오 후보는 "임기를 다 마치지 못한 시장으로서, 10년간 살아오면서 죄책감, 자책감이 늘 가슴에 켜켜이 쌓였다"며 "여러분의 용서를 받을 수 있는 날을 나름대로 준비해 왔다"고 말했다.

그는 "다시 한번 열심히 뛰어서 서울시민 여러분께 지은 죄를 갚으라는 격려와 회초리를 무겁게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오세훈 후보는 발표회 후 기자들과 만나 이에 대해 말했다.

그는 "사실 오늘 승패를 전혀 예측하지 못한 상태에서 이 자리에 임했다"며 "어떻게 생각하면 후보가 될 것 같기도, 또 그동안 계속해서 열세로 나왔던 여러 여론 조사를 염두에 두면 안 될 것 같기도 한 불투명한 상태였다"고 밝혔다.

이어 "그러다 보니 결과를 듣고 더 서울시민 여러분께 고개를 들 수 없을 정도의 큰 책임감을 순간적으로 느꼈던 것 같다. 그래서 더 울컥했다"고 말했다.

오세훈 후보는 안철수 후보에 대해서는 "저는 안철수 후보를 믿는다"며 "처음에 정치를 시작할 때 '새 정치'를 하겠다는 걸 모토로 내걸고 정치를 시작했던 분"이라고 말했다.

그는 "국민 여러분이 진정으로 정치인에게 바라는 게 무엇이고, 어떤 마음가짐인가에 대해 저와 다르지 않을 것이라고 굳게 믿는다"고 했다.

또한 '10년 전 서울시장 재임 당시 무상급식 주민투표를 실시한 뒤 시장직에서 물러난 것을 두고 민주당의 공세가 예상된다'는 질문에는 "오히려 기다려지는 공격이다"며 "세상 어느 나라에서 진보좌파 정권이 가난한 아이에게 돌아갈 몫을 부자 아이에게 나눠주는가. 그것이 자랑스럽고 정의로운 좌파인가. 민주당은 반성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민주당이 그것으로 저를 공격하면 할수록 부끄러운 민낯이 낱낱이 드러날 것"이라며 "이번 선거는 잘못 씌워진 프레임의 진실을 밝히는 과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오세훈서울시장후보 #오세훈안철수 #오세훈무상급식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