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윤석열 융단폭격한 민주당 "과대망상·최악의 총장"

윤석열 전 검찰총장의 사퇴 다음날, 더불어민주당은 일제히 윤 총장을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5일 이낙연 대표는 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민주당은 중수청(중대범죄수사청) 설치 여부에 대해 결론을 내지 않고 의견을 수렴하는 과정이었다"며 "공직자로서 상식적이지 않은 뜬금없는 처신"이라고 포문을 열었다.

이어 "본인 스스로가 검찰총장 재임 시절부터 선택적 수사와 선택적 기소 논란 등으로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에 대한 격렬한 시비를 일으키더니 사퇴도 그렇게 하셨다"며 "이제 검찰의 정치적 중립성 회복까지 시급한 과제가 되어 버린 현실이 역설적"이라고 비판했다.

김태년 원내대표는 "윤 총장은 검찰 역사에서 권력욕에 취해 검찰총장 직위를 이용한 최악의 총장으로 기록될 것"이라며 "검찰개혁을 호도하는 윤 총장의 주장은 과대망상 수준"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대의에 대한 헌신, 정치에 대한 소명 의식 없이 권력욕 하나로 정치를 해보겠다는 윤석열 전 총장이 조만간 정치판에 뛰어들 것으로 보인다"면서 "그러나 편견과 무책임, 자기도취에 빠진 윤석열식 야망 정치가 보여줄 결말은 뻔하다"고 일갈했다.

김종민 최고위원은 "윤 총장의 임기를 요약하면 검찰 기득권을 지키기 위해 대통령과 국민의 약속을 저버린 1년 반이었다"며 "결국 검찰이 스스로 개혁의 주체가 되길 바랐던 문재인 정부의 꿈은 윤석열 검찰에서는 이루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윤석열 검찰의 공도 있다"며 "역대급 편파 수사, 제 식구 감싸기를 통해서 검찰 개혁이 얼마나 절박한지를 국민들에게 각성시켰다"고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윤석열 #민주당윤석열 #이낙연 #김태년 #김종민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