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기성용, 인맥 동원해 회유"vs"뚱단지 같은 소리"…진실공방 격화

기성용 측과 기성용에게 피해를 당했다고 주장하는 측의 진실 공방이 뜨거워지고 있다.

23일 폭로자 측은 "기성용이 동문들을 회유하고 협박한 증거를 확보했다"고 주장하며 기성용의 지인 F가 폭로자 D에게 폭로기사가 오보임을 인정하면 기성용이 사과할 것이라는 내용의 녹취록을 공개했다.

F는 이 통화에서 "형(D)이 먼저 오보 기사를 내 주면 성용이 형이 형한테 통화를 하고 (나중에) 사과할 마음이 있대"라며 오보기사를 내줄 것을 요구하고 있다.

기사가 나간 후 기성용 선수의 억울함을 주장하는 후배 E씨는 뉴스1과의 단독 인터뷰에서 "회유나 협박은 전혀 사실이 아니다. 이번 사건이 터진 이후 동문들끼리 자주 연락하는데, (기성용 쪽 회유)전화를 받은 사람은 아무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한편 E는 피해자라 주장하는 쪽에서 공개한 음성파일에 등장하는 F에 대해서도 입을 열었다. F는 기성용 측과 피해를 당했다는 측 사이에서 회유 혹 중재를 시도하려던 초등학교 동문으로 등장한다.

관련해 E는 "F도 내 동기다. F는 괜히 나섰다가 (피해자 측에) 이용만 당했다는 생각에 정말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기성용 #기성용 녹취 #기성용 진실공방 #기성용 의혹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스포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