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오세훈 지원 나선 윤희숙의 분노 "거지 같은 정책, 정권 경질하자"

윤희숙 국민의힘 의원이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 지원 유세에 나섰다. 윤 의원이 정부를 비판하자 한 시민이 윤 의원에게 항의했고, 윤 의원은 더욱 목소리를 높이며 연설을 이어나갔다.

30일 오세훈 국민의힘 서울시장 후보는 서울 영등포역 앞에서 집중 유세에 나섰다. 오 후보가 연설을 마치고 이어 윤희숙 의원이 유세차에 올랐다.

윤 의원은 정부의 부동산 정책과 김상조 전 정책실장을 비판하면서 "시장을 망가뜨리고 국민 피눈물 나게 하고 자기들은 쏙 빠지고 이게 사람 할 짓이냐"며 "이게 제대로 된 정권이냐"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실장 한 사람 경질할 일이 아니지 않냐"며 "거지 같은 부동산 정책도 이 정권도 경질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윤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부동산 투기 근절책을 주문하며 "국민의 분노를 부동산 부패의 근본적인 청산을 위한 동력으로 삼아주기 바란다"고 한 것을 비판했다.

그는 "적폐가 지금 누구냐"며 "세상천지에 어떤 정부가 국민 분노를 가지고 동력으로 삼겠다고 얘기하냐"고 했다.

이 과정에서 한 시민이 윤 의원을 향해 "야! 내려와"라고 소리쳤다. 윤 의원은 시민을 가르키며 목소리를 높여 연설을 이어나갔다.

그는 "울화통이 터지지 않냐"며 "민주 시민은 분노를 투표로 표출한다. 거지 같은 정책도 경질하고 정권도 경질하자"고 다시 한번 강조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윤희숙 #오세훈유세 #윤희숙연설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