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주호영 "울산시장 선거개입 의혹, 불도 소도 없다는 억지"

국민의힘이 지난 2018년 청와대의 울산시장 선거개입 사건에 대해 검찰이 조국 전 장관, 임종석 전 비서실장 등을 불기소 처분한 것을 비판했다.

15일 주호영 국민의힘 당 대표 권한대행은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결정문에는 '범행에 가담한 강한 의심이 드는 것은 사실이다'라는 문구를 남겨놓았다"며 "'의혹은 사실로 드러났지만, 혐의 적용 사안으로 보기는 어렵다'는 애매한 문구도 적시해 놓았다"고 말했다.

그는 "검찰의 명백한 직무유기다"며 "없는 죄도 만들어 온 검찰이 언제부터 범죄 앞에 눈을 감아왔는가"라고 했다.

주 권한대행은 "한 점 의혹과 의심이 남지 않을 때까지 철저히 다시 수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기자회견에서 마지막에 다시 마이크를 잡은 그는 "연기가 나면 거기엔 반드시 불이 있는 법이다. 뿔이 지나가면 그 밑에 소가 지나가는 것"이라며 "그런데 이 수사는 연기도 보이고 뿔도 지나가는데 불도 없고 소도 없다는 억지로 수사를 마무리 지었다"고 했다.

주 권한대행은 "물이 빠지면 물속의 바위는 드러나기 마련이다"며 "우리는 언제까지라도 이 사건의 진실 파헤치기 위해서 최선을 다할 것이고 그것이 되지 않으면 특검을 도입해 반드시 진실을 밝히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주호영 #국민의힘울산시장선거개입 #임종석 #조국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