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무모한 도전? 김웅은 어떻게 국민의힘을 바꿀까?...마포포럼 강연을 통해 보다!

국민의힘 당 대표 출마를 준비 중인 김웅 의원이 당 개혁 방향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2일 김웅 의원은 서울 마포구 현대빌딩에서 열린 '더 좋은 세상으로(마포포럼)' 강연에 나섰다. 마포포럼은 김무성 전 의원이 대표를 맡은 전직 의원 모임으로 이날 주제는 '당 대표로서 당의 개혁과 어떻게 정권 재창출할 수 있는 당을 만들 것인가'였다.

김웅 의원은 "변화해야 이긴다"고 강조하면서 "제가 만약 당 대표 출마를 한다면 많은 분들이 이걸 우려한다. '정치 경험 1년인데 경험의 부족을 어떻게 메꿀 것이냐'라고 한다"고 말했다.

그는 "경험과 경륜이 새로운 도전과 변화의 가치를 상쇄할 만한 세상은 아니라고 생각한다"며 "경륜을 메꾸는 건 과학이다. 국민 요구가 무엇인지, 어떻게 해결할 건지 그동안 '엔지니어링'이라는 개념이 부족했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가장 중요한 건 공천이라고 생각한다"며 "청년이 와서 직접 정치를 해야 청년 정당이 된다"고 강조했다.

김 의원은 "제가 당 대표가 된다면 당장 나가서 돈부터 구해올 것"이라며 "기금을 만들어 정치하고 싶고 정책을 개발하고 싶은 사람을 후원하고 우리 당의 생태계로 끌어들일 것이다"고 말했다.

김웅 의원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윤석열 전 검찰총장과의 합당과 연대에 대해서 언급했다.

그는 "저에게 많이 묻는 것이 '안철수 대표, 윤석열 전 총장과 어떻게 할 것인가', '어떻게 데려올 것인가'다"며 "아버지가 같은 고향 동료라고 해서 오겠냐, 아무리 쫓아간다고 오지 않는다"고 말했다.

이어 "따라오게 만들어야 한다"며 "'그러면 통합 안 할 것이냐'고 말하는 건 피상적인 주장이다. 통합하고 싶으면 우리 당부터 바뀌어야 한다. 지금 상황에서 들어오겠냐"고 했다.

또한 김웅 의원은 "지금은 트렌드 전쟁"이라며 '트렌드 읽기'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그는 "젊은 친구들한테 오세훈 시장 별명이 무엇인지 아냐"며 "'캐삭방'이라고 들어봤냐"고 물었다.

'캐삭빵'이란 온라인 게임에서 서로의 캐릭터 계정을 걸고 승자를 가린 후 패자는 본인의 캐릭터를 삭제하는 대결을 말한다.

김 의원은 "오세훈 시장이 예전에 시장직을 놓고 주민투표를 한 것을 가지고 '캐삭빵'이라고 비하했다"며 "그런데 '캐삭빵'이란 용어가 젊은 친구들 사이에서 오 시장의 호감도를 급상승시킨 요소가 됐다"고 말했다.

이어 "청년들이 봤을 때는 무상급식이고 뭐고 관심이 없고 (오세훈 시장은) 캐삭빵을 지킨 사람, 약속을 지킨 사람"이라며 "그 트렌드를 읽는 힘이 우리 당에 필요하다"고 했다.

그는 "결국 과학적으로 읽어야 한다"며 "연관 검색어를 보고 좋은 트렌드 인지 나쁜트렌드인지 알 수 있다. 빅테이터 등을 활용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김웅 #국민의힘당대표 #초선당대표 #마포포럼 #김무성 #캐삭빵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