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사람에게 받은 상처를 사람으로 극복한 금동이와 봉구

옴진드기가 온몸에 붙어 있고 갑옷 같은 털로 뒤덮여 얼굴이 보이지 않던 강아지들이 있다. 경기도도우미견나눔센터에서 보호 받고 있는 봉구와 금동이다.

처음 발견 당시 처참한 몰골이었던 봉구와 금동이는 훈련사들의 사랑을 받아 180도 바뀌었다. 현재는 건강한 모습으로 평생 가족을 기다리고 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반려동물 #강아지 #강아지입양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문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