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젊은 사람은 괜찮지만, 이준석만은 안되는 이유

"현장에서 만난 시민분들도 당원분들도 '좀 불안하지 않나' 하는 걱정이 많으신 것 같다. 그 걱정이 전략적 투표로 저에게 몰려오고 있다."

국민의힘 당권주자인 나경원 후보는 6일 서울 마포구의 한 카페에서 진행된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이 후보의 지지율 강세를 '지나가는 바람'으로 규정하면서 "현장에서 만난 시민분들도 당원분들도 '좀 불안하지 않나' 하는 걱정이 많으신 것 같다"고 말했다.

나 후보는 "내년 대통령선거는 반드시 이겨야 하는 선거인데 경험이 좀 많은 사람이 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걱정이 많으시다"며 "당심이 전략적으로 단일화를 하고 있다는 걸 현장에서 느낄 수 있다"고 단언했다.

그는 "국민이 우리에게 주시는 질책은 더 많이 받아야 한다고 생각하는데, 왜 하필 '이준석 바람'으로 나타나느냐"라며 "이 후보는 굉장히 리스키(risky)하다. 불안한 점이 많고, 덜 훈련됐고, 생각하는 가치나 그동안 정치해 온 부분에서 걱정이 되는 부분이 많다"고 비판했다.

구체적으로는 "제가 걱정하는 부분은 이 후보가 굉장히 거칠고 직선적이라는 점, 한쪽 편을 제대로 들고 갈등을 더 크게 만들어서 지지를 얻는다는 점"이라며 "이런 점은 장점이기도 하지만 당대표로서보다는 다른 자리에 있을 때 더 빛날 수 있다"고 했다.

이어 "(경험이 부족한) 젊은 사람에게 '한번 해봐' 이렇게 할 수 있을까 고민해 봤는데 '아, 이준석 후보로만 아니면' 그런 생각을 해봤다"며 "이 후보의 특징이 오히려 당대표 자리에 가면 독이 되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나 후보는 이 후보에게 정치 선배로서 조언하고 싶은 부분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정치는 말로 하는 것이라고 하지만 사실은 듣는 직업이다. 말의 무게가 있으려면 신뢰감이 굉장히 중요하다"며 "좀더 절제하고, 말의 무게를 중요하게 생각해야 한다는 말을 하고 싶다"고 답했다.

나경원 후보가 말하는 '이준석 바람', '윤석열 입당' 등을 영상으로 확인해보자.

#나경원 #이준석 #국민의힘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나경원 #이준석 #국민의힘 #국힘 #전당대회 #김종인 #윤석열 #안철수 #대선 #대선후보 #잠룡 #대권주자 #주호영 #당대표 #원내대표 #국회 #더불어민주당 #민주당 #서울시장 #이준석바람 #나경원패션 #대통령선거 #당대회 #당원 #국민투표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