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최재형, 이준석 명함 QR코드 찍고 '모바일 입당'..."정권교체 중심은 국민의힘"

최재형 전 감사원장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다. 그는 입당 환영식에서 이준석 대표로부터 명함을 건네받고 즉석에서 온라인으로 입당을 했다.

15일 최재형 전 원장은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이준석 대표와 회동을 한 후 기자들과 만나 "정치하겠다고 마음을 먹은 이상 정치권 밖에서 비판적 시각으로 바라보는 것보다 정당에 들어가서 정치를 변화시키는 주체가 돼야 한다는 것이 바른 생각"이라고 말했다.

그는 "온 국민들이 고통받고 있는 현실 하에서 가장 중요한 명제인 정권교체를 이루는 중심은 역시 제1야당인 국민의힘이 돼야 한다고 판단했다"며 입당을 선언했다.

최 전 원장은 "또한 정권교체도 중요하지만, 더 중요한 건 정권교체 이후에 우리 국민 삶이 이전보다 더 나아져야 하지 않겠나"라며 "특별히 미래가 보이지 않는 청년들의 삶이 이제는 희망을 가지고 살 수 있는 나라를 만드는 게 무엇보다도 중요하고 앞으로 제 모든 걸 바치겠다"고 밝혔다.

그는 감사원장 사퇴 이후 불과 보름여 만에 입당을 결정한 것에 대해서는 "빠른 행보에 대해 많은 국민들의 생각이 있겠지만, 저와 뜻을 같이하는 분들과 좀 더 빨리 만나 함께 고민하면서 우리나라의 미래를 함께 설계하는 노력을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또한 최 전 원장은 '야당에 입당할 수 있다고 생각한 첫 시점은 언제인가'라는 질문에 "저에 대한 정치적 논란이 있는 상황에서 도저히 감사원장직을 수행하는 것이 적절하지 않다고 판단해 방안을 고민했다"며 "정치를 해야 하는가 말아야 하는가도 고민했고 내가 한다면 잘 할 수 있을 것인가도 고민했다. 국민의힘에 입당하는 문제도 어젯밤 밤새 고민하면서 결정했다"고 했다.

바로 이어서 최 전 원장의 입당 환영식이 열렸다.

이준석 대표는 최 전 원장에게 "당원 가입은 모바일 가입이 있고 종이로 가입하는 두 가지 방식이 있다. 어떤 방식을 선호하냐"고 물었고, 최 전 원장은 “모바일로 한번 해보겠다”고 했다.

이 대표 명함 뒷면에는 QR코드가 있고 이 대표가 이를 통해 당원 가입을 안내하자, 최 전 원장은 자신의 휴대폰으로 QR코드를 찍어 당원 가입을 완료했다.

이준석 대표는 "문재인 정부에 대해 경종을 울리고 정권교체를 이루는 과정에 역할을 하겠다고 선언한 최재형 당원님의 행보를 저도 당원의 한 사람으로서 지켜보고 응원하겠다"며 "공직자로서 쌓아 올린 명예 이런 것을 정당정치에서 잘 활용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 동지가 된 것을 축하하고 앞으로 함께 나아가길 기대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최재형 #최재형국민의힘입당 #최재형이준석 #최재형모바일입당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