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윤석열 '마이웨이'행보 재차 강조···"비판은 자유 얼마든지 존중 하겠다"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15일 최재형 전 감사원장의 국민의힘 전격 입당에 대해 "정치하는 분들의 각자 상황 판단과 선택을 존중한다"며 자신은 당장 입당 의사가 없음을 다시 한번 못 박았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입당 결정이 늦어지면서 야권 유권자 피로감이 쌓이고 있다'는 말엔 "정치적 손해나 유불리를 떠나서 손해를 입더라도 제가 한 번 정한 방향에 대해선 일관되게 걸어가겠다 말했다"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여권에서 '제2 반기문'이란 비판 발언이 나온다'는 질문엔 "비판은 자유기 때문에 얼마든지 존중하겠다"고 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 해 보시죠.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