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배현진 "언론법 논의 빠져라, 옥에 티" vs 김의겸 "MBC 파업 때 뭐 했나, 자격 없어"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과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이 김 의원의 '기자의 경찰관 사칭 옹호' 발언을 두고 설전을 벌였다.

16일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전체회의에서 배현진 의원은 "언론법을 논의하는 입장에서 부적절한 발언을 한 위원의 (소위원회) 참여는 여야 간 논의에 문제가 있다"며 "위원장께서 위원 조정을 좀 해주셨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그는 "저도 언론에 10년을 종사했지만 그런 상황(경찰 사칭)을 보고 들은 적도 없다. 엄연한 범행, 범법"이라고 했다.

그러자 김의겸 의원도 발끈했다. 그는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 MBC 동료들이 힘들게 싸울 때 배 의원께서는 어디서 무엇을 하셨는지 묻지 않을 수 없다"며 "이 문제에 대해 배 의원님이 지적하실 자격은 없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에 배 의원은 다시 "김 의원께서 물정을 모르셔서 그런 것 같은데 저는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 3번 파업에 참여했다"며 목소리를 높이는데...

MBC 앵커 출신 배현진 국민의힘 의원, 한겨레 기자 출신 김의겸 열린민주당 의원. 언론인 출신 초선 국회의원의 설전을 영상에 모았다.

#배현진#김의겸#배현진_MBC_파업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배현진 #김의겸 #배현진김의겸 #언론법 #배현진MBC파업 #MBC기자경찰사칭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