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추미애, 노무현 탄핵 주역 공격에 "불가피하게 동참, 여러 차례 사죄"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이 고(故)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과 관련, "여러 차례 사죄했고, 그것을 회피하거나 부정한 바는 없다"고 밝혔다.

23일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국회에서 공약 발표 기자회견 후 김두관 의원이 자신과 이낙연 전 대표를 향해 탄핵 책임론을 제기한 것에 대한 질문에 답했다.

이날 김두관 의원은 한 라디오 인터뷰에서 노무현 전 대통령 탄핵 때 이낙연 후보의 반대표 행사 여부와 관련한 논쟁을 언급하면서, "중요한 것은 추미애·이낙연 후보가 당시 한나라당과 손잡고 노 전 대통령을 탄핵한 정당의 주역이라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추 전 장관은 "여러 차례 대통령의 탄핵에 대해선 당에서 말리는 역할을 했었고 또 최고위원으로서 마지막에 불가피하게 탄핵 대열에 동참했던 것은 사죄한다"고 말했다.

이어 "그것을 회피하거나 부정한 바는 없다"며 "지금 공약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그 문제로 제가 반박하고 싶지는 않다"고 했다.

추 전 장관은 후보 간 벌어진 '적통' 논쟁에 대해선 "민주당의 맏며느리로서 아드님들이 (서로) 다 적통이라고 하면 이제 다들 소속과 무늬만 민주당이 아니라 정신도, 심장도 민주당이다"라며 "개혁정치를 복원하자고 했더니, 그런 '제 말씀을 잘 듣고 있구나' 싶어 반갑다"고 했다.

또한 그는 경선 연기로 인한 향후 계획을 묻자 "이런 정책을 말씀드릴 수 있는 시간이 좀 더 확보가 됐다"며 "계속 이렇게 정책으로, 네거티브 공방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이 원하는 정책과 비전을 갖고 차분하게 여러분을 뵙고 말씀을 드리겠다"고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추미애 #추미애 #김두관 #추미애책임론 #추미애노무현탄핵 #추미애김경수유죄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