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원팀' 외치고 이재명 "허위사실 방치 못해"...이낙연 "지지자들, 자제 바란다"

더불어민주당은 대선 예비후보들 간 과열된 네거티브 논쟁을 진정시키기 위해 원팀 협약식을 개최했다. 이 자리에서 최근 '노무현 탄핵 책임론', '지역주의' 논쟁 등으로 공방이 극에 달한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는 여전히 신경전을 이어갔을까?

28일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0대 대선 원팀 협약식'에서 더불어민주당은 대선 예비후보들은 '원팀' 선언문에 서명을 하고 '원팀 뱃지'를 서로에게 달아줬다.

이재명 지사는 "오늘 원팀 협약식을 당이 해야만 하는 상황에 이르게 된 점에 대해 후보 한 사람으로서 깊이 성찰하고,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우리는 경쟁을 하는 것이지 전쟁을 하는 게 아니다. 공정하게 원팀 정신을 발휘해 포지티브 선거 운동을 펼쳐나가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원팀 선언을 최고로 잘 이행하겠다. 동지들이 내놓은 모든 좋은 정책을 수용한다는 자세로 임하겠다"고 했다.

협약식 후 취재진과 만난 후보들에게 네거티브 공방과 관련한 질문이 이어졌다.

이재명 지사는 '앞으로 신상 관련 의혹을 제기한다면 어떻게 대응할 것이냐'고 묻자 "객관적인 사실을 지적하는 것은 네거티브가 아니라 타당한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그런데 없는 사실을 지어내서 흑색선전에 가까운 네거티브는 허위사실을 방치할 수는 없을 테고 최소한의 방어 정도로 저를 지키는 데 필요한 정도만 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지지자들 간 공방이 거센데 어떻게 할 것이냐'고 묻자 "우리가 한 팀이기 때문에 부당한 것은 시정하되 모욕하고 왜곡 조작하거나 비방하는 것은 철저하게 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면서 "그러나 하나 우려되는 것은 내부 갈등을 노린 고의적인 이간책들이 현실적으로 존재하기 때문에 그런 점은 우리가 잘 가려봐야 겠다는 생각이 든다"고 했다.

이낙연 전 대표는 '어제까지도 이재명 지사 캠프와 네거티브 논쟁이 있었는데 오늘 이후 잠잠해질 수 있다고 보나'라는 질문에 "오늘 이후가 아니라 저는 어제부터도 얘기를 안 하고자 노력했다"며 "말하지 않겠다고 했다. 마찰음을 내지 않기 위해 최대한 완곡히 표현하려고 했는데 기자들이 완곡한 표현을 싫어하지 않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지지자들 간 공방에 대해서는 "자제해주기를 바란다. 내년 대선은 박빙의 승부가 될 것"이라며 "서로 상처를 주고 그 결과로 부분적이나마 이탈을 초래한다면 박빙의 승부에 대처하는 데 도움이 되지 않을 수 있다"고 말했다.

#이재명 #이낙연 #네거티브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재명 #이낙연 #이재명이낙연공방 #원팀협약식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