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애증의 케미 폭발...홍준표, 면접관 진중권에 "어떻게 당에서 저런 면접관을"

국민의힘 대권 주자 홍준표 의원과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면접자와 면접관으로 만났다.

9일 서울 금천구 즐스튜디오에서 열린 '국민시그널' 국민의힘 대선 경선 후보 공개면접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 박선영 동국대 교수, 김준일 뉴스톱 대표가 면접관으로 참여했다.

한 후보당 22분이 주어진 이날 면접에 홍준표 의원이 마지막 주자로 나섰다.

김준일 대표가 남성에 비해 상대적으로 여성 지지율이 낮은 것이 "예전에 여성비하 막말, '돼지발정제' 등 안 좋은 이미지가 남아 '홍준표는 차마 못 찍겠다'가 많은 것 아닌가"라고 묻자 홍 의원은 "그렇다"라고 인정하자 면접관들이 웃음을 터뜨렸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 대표 시절 자신을 비난하는 류여해 당시 최고위원을 향해 "주막집 주모의 푸념 같은 것을 듣고 있을 시간이 없다"는 등의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지적에 대해서는 "그 사람을 지칭한 건 아니다"라며 "그 사건은 무혐의 처분이 됐는데 자꾸 시비를 거니까 어처구니없다"고 했다.

진중권 전 교수는 홍 의원이 경남도지사 시절 폐쇄한 진주의료원에 대해 물었다.

진 전 교수가 경남의 병상 1개당 담당의 인구수가 전국 평균 3배에 가까운 것이 진주의료원을 폐쇄했기 때문이라고 지적하자 홍 의원은 "자꾸 그런 식으로 좌파적 사고로 주장한다"고 말했다.

이어 "진주의료원 폐쇄를 잘못했다고 주장하는 사람은 내가 대통령 선거에 나오면 절대 안 찍는다"며 "골수 좌파고 외골수니까. 난 그런 사람을 보고 대통령 선거에 나가는 것이 아니다"라고 했다.

이에 김 대표가 "간호사들이 그럼 다 좌파냐"고 하자 홍 의원이 "그런 억지 논리를 말씀하시는 면접관 생각이 참 답답하다"고 했다.

또한 진 전 교수는 "비례대표를 없애자고 말씀하셨는데 헌법재판소에서 위헌 판정이 나서 이 제도가 도입된 것"이라며 "만약 비례대표제를 없앨 경우에 또다시 헌법재판소에서 위헌 판정이 날 수 있는 거 아니냐"고 하자 홍 의원은 "헌법을 바꾸는 판인데 무슨"이라고 했다.

이어 진중권 전 교수는 '대통령이 되면 민주노총 혁신을 위해 긴급재정명령권을 발동하겠다고 했는데 내우외환, 천재지변, 국회의 소집을 기다릴 여유가 없을 때라는 요건에 해당되느냐'고 물었다.

이에 홍 의원은 "YS(김영삼 전 대통령)가 금융실명제 도입할 때 그 요건에 해당이 됐냐"며 "YS는 긴급 재정명령권으로 시작하고 난 뒤 국회에서 입법했다"고 말했다.

다시 진 전 교수가 "해당이 된다. 그것은 사실을 외부에 알려서는 안 되는 것이고 국회를 소집할 여유가 없기 때문이다"고 했고 홍 의원은 "그런 논리대로 한다면 민주노총 강성노조를 잡는 게 알려지면 되겠냐"고 했다.

홍 의원은 진 전 교수가 '요건은 알고 주장하는 것이냐'고 하자 "내가 사법시험에 합격한 사람"이라고 했고 이에 진 전 교수는 "저도 고등학교 나온 사람인데 삼각함수 다 까먹었다고"고 받아쳤다.

그러자 홍 의원은 "어떻게 면접관들 저 두 분은 골수 좌파인데 당에서 면접관을 저런 분들로 했냐"며 "저는 상관없지만 다른 후보들은 골탕 먹겠다"고 했고 면접관들은 웃음을 터뜨렸다.

#홍준표 #진중궈 #국민의힘_대선후보면접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진중권 #홍준표 #국민의힘면접 #김준일 #박선영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