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권성동 "고발 사주, 윤석열로 하여금 책임지게 하겠다"고 한 이유

권성동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검찰' 고발 사주 의혹을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이 주도한 대선개입 불법 정치공작"이라고 주장했다.

13일 권성동 의원은 국회에서 열린 정치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전날 SBS 인터뷰에서 조성은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선거대책위 부위원장이 한 발언을 언급하며 "여기서 (조성은 씨가) 말하는 '원장님'이 누구냐"며 "발언을 보면 박지원 원장과 조성은 씨가 보도 날짜를 두고 상의했다는 것이다. 다르게 해석할 여지가 있냐"고 물었다.

이에 김부겸 총리는 "제가 당사자도 아니고 그런 판단을 요구하면 뭐라고 답을 할 수 없지 않냐"고 했다.

권성동 의원은 "SBS 인터뷰에서 조성은 씨가 박지원 원장과의 관계, 그리고 뉴스버스 보도에 박지원 원장이 개입한 것을 은연중에 실토했다고 본다"고 했고 김 총리는 "제가 알기로는 국정원장이 그런 일에 관여할 상황이 아니라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권 의원은 "조성은 씨가 사건 관련 자료를 보도 전에 박지원 원장에게 보내줬다고 말한 것을 들었다는 제보를 받았다"며 "조 씨의 발언을 보면 명백한 국정원의 정치개입이자 공작 게이트라 아니 할 수 없다. 윤석열에 의한 고발 사주가 아니라 박지원에 의한 정치공작 사주"라고 말했다.

권성동 의원은 "총리로서 대통령에게 건의해 박지원 원장에 대한 본격적인 수사를 해야 한다"고 했고 이에 김 총리는 "박 원장이 스스로 자기 입장을 밝히지 않을까 싶다"며 "그런데 지금까지 나온 것을 보면 박 원장이 당 대표 시절 (조 전 부위원장이) 최고위원이었기 때문에 서로가 알게 됐고 도움을 받은 것이지, 다른 어떤 정치적 이유로 만난 것은 아닌 것으로 지금까지 나온 것으로 (알고 있다)"고 했다.

이어 권 의원은 "문재인 대통령을 위해서도 사퇴하는 것이 맞다고 본다"며 "사퇴를 건의할 생각은 없느냐"고 물었고 김 총리는 "워낙 의원님이 가정을 해서 말해서 뭐라 말씀드리기 어렵다"고 했다.
.

앞서 권 의원은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을 언급했다. 그는 "최대 이익을 본 사람이 문재인 (당시) 후보"라며 "이 사건을 가지고 문 후보의 여론조작 사주 의혹 사건이라고 볼 수 있냐"고 김부겸 국무총리를 추궁했다.

그는 "윤석열이 사주했다고 주장하려면 앞에서 열거한 사건에 대해 문 대통령이 책임져라. 그러면 윤석열로 하여금 책임지게 하겠다. 그럴 자신 있냐"고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권성동 #김부겸 #윤석열고발사주의혹 #대정부질문 #조성은박지원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