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고발 사주' 설전...최형두 "민주당 후보 위해 뛰는 게 어때?" vs 박범계 "눈 감는 것도 편향"

박범계 법무부 장관과 최형두 국민의힘 의원이 윤석열 검찰의 고발 사주 의혹을 두고 공방을 벌었다.

16일 최형두 국민의힘 의원은 국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교육·사회·문화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에게 "무슨 근거로 손준성 검사가 고발장을 보냈다고 얘기하냐"고 물었다.

이에 박범계 장관은 "조성은 씨의 여러 인터뷰, 조작 가능성이 극히 희박한 텔레그램이란 디지털 정보, 조 씨가 대검 감찰부와 공수처에 인터뷰 내용과 동일한 취지의 진술을 했다"고 답했다.

그러자 최 의원은 "일반 독자보다 못한 추리력"이라고 했고 박 장관도 "잘못된 판단"이라고 맞받았다.

이어 최 의원이 "손준성 검사는 윤석열 사람이냐"고 묻자 박 장관은 "소상히 알지 못한다. 그러나 대검찰청 부장 인사와 함께 4가지 정도의 근거를 놓고 볼 때 손준성 검사는 윤 전 총장의 가장 가까웠던 측근 중의 측근"이라고 했다.

이에 최 의원은 "예단의 예단을 거듭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최 의원은 "이상하지 않냐. 제보자가 제출 하루 전날 대화방을 삭제한 채 검찰에 핸드폰을 제출했다. 이상하지 않나"고 했고 박 장관은 "공익 신고자는 두 대의 핸드폰을 이야기하고 있고, 방 폭파와 관련한 증거 자료는 저장했다"고 했다.

이에 최 의원이 "장관은 제보자의 말에 따라 오락가락한다. 자칫 제보자의 말에 따라 수사가 좌지우지되는 꼴"이라고 하자 박 장관은 "이 사건을 접하고 단 한 차례도 오락가락 한 적 없다"고 받아쳤다.

그러자 최 의원은 "윤지오 사기꾼과 너무 닮았다"고 했고 박 장관은 "제가요?"라고 되물었다. 최 의원은 "이 사건의 꼬라지가"라고 했다.

최 의원은 '무슨 근거로 손 검사로 단정하냐. 압수수색 영장에 성명 불상의 검사라 돼 있다"고 했고 박 장관은 "공익 신고자의 진술은 형소법상에 직접 증거에 해당한다"며 "이를 강력히 뒷받침하는 디지털 증거가 있다. 이 점을 가볍게 보는 것도 편향"이라고 반박했다.

최 의원도 "장관께서 너무 확신하는 것도 편향"이라고 받아쳤다.

이어 최형두 의원은 "선입견, 예단, 제보자의 말, 인터넷 보도를 근거로 사건 프레임을 예단하고 있다"며 "선거 정치 공작에 가담하는 행위가 될 수 있다"고 했다.

이에 박범계 장관은 "선거를 앞두고 있다고 해서 이 사건이 가리키는 현재까지의 객관적인 증거들을 무시하고 눈 감아버리는 것도 편향이라고 생각한다"고 받아쳤다.

그러자 최 의원은 "이제 그냥 스스로 국회에 들어와서 민주당 정권 재창출을 위해서 직접 뛰는 게 어떠냐"고 했고 박 장관은 "법무부 장관으로서 최선을 다하고 있다"고 했다.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대정부질문 #최형두 #박범계 #고발사주의혹 #손준성윤석열 #조성은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