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학예회도 아닌 경기도 국감에서 웃고 나온 이는?

"무슨 학예회 하는 것도 아니고."

대장동 개발 특혜 의혹으로 관심이 모인 국회 행정안전위원회 경기도 국정감사에서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국민의힘 의원들이 맞붙었다.

18일 경기도청에서 열린 행안위 국정감사에서 국민의힘 의원들은 자료제출 요구, 조직폭력배 연루설 등으로 이 지사를 몰아 붙였지만 이 지사는 웃음으로 대응하는 등 여유로운 모습을 보였다.

이날 이 지사는 "세상에는 단순한 이치가 있다. 장물을 가진 사람이 도둑"이라며 "제가 만약 진짜 화천대유의 주인이고 돈을 갖고 있다면 길가는 강아지에게 (돈을) 던져줄지라도 유서대필 사건을 조작한 국민의힘 곽상도 의원의 아들 같은 분에게 한 푼도 줄 수 없다"고 했다.

또 김용판 국민의힘 의원이 이 지사가 조폭과 연루돼 있다고 지적하자 큰소리로 여러 차례 "하하하하" 웃음을 터뜨리기도 했다. 김 의원이 정당한 의혹제기라며 해명을 요구하자 이 지사는 "무슨 학예회 하는 것도 아니고"라고 비꼬기도 했다.

대장동 특검 도입에 대해선 "국민의힘이 특검을 주장하는 것은 시간을 끌어서 정치 공세하는 것"이라며 수용 불가 입장을 분명히 했다.

'대장동 설계자' 논란에 대해서도 "대장동을 설계했지만 대장동 게이트를 설계한 것은 (제가) 아니다"고 반박했다.

#이재명 #경기도국감 #화천대유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이재명 #경기도국감 #화천대유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