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윤석열, 2030 돌직구 질문에 "기습공격ㅎㅎ"…지각은 허리 굽혀 사과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29일 대전에서 2030세대를 만나 대학시절 학점과 꿈, 사표를 냈던 경험, 김종인 전 비상대책위원장에 대한 생각 등을 밝혔다.

윤 후보는 충청지역 첫날 마지막 공개 일정으로 대전 유성의 한 카페에서 '청년과 함께! With 석열이형' 토크콘서트를 열고 2030의 의견을 들었다.

앞선 일정들이 연기되며 약 1시간10분 늦은 그는 "많이 늦어서 죄송하다"며 "행사 일정 때문에 기다리게 해서 사과드린다"고 허리를 숙였다.

이날 선대위 가동 이후 첫 지역 순회 일정으로 충청을 찾은 그는 "대전·충남·세종은 (집안이) 500년간 살아온 지역이다"라고 연고를 강조하며 말문을 열었다.

사회자가 첫 질문으로 2030이 쓰는 신조어인 '숨듣명'(숨어서 듣는 명곡)이란 말을 아느냐고 질문하자 윤 후보는 "솔직히 잘 모르겠다"고 말했다. 이어 사회자가 '숨어서 듣는 명곡'이라는 뜻이라고 설명하자 "왜 명곡을 숨어서 듣느냐"고 반문하며 자신은 '아메리칸파이'와 그룹 퀸의 '보헤미안 랩소디'를 자주 듣는다고 했다.

이어진 질의 시간에서 학생들은 대학 시절 학점과 사표를 품고 다닌 기억, 탕수육 부먹(소스를 부어 먹는 방식)이냐 찍먹(소스에 찍어 먹는 방식)이냐 등 개인적 질문부터 부동산 대책과 김 전 위원장 등과 관련한 정치·정책에 대해 물었다.

학점에 대해서는 "4.3만점 이었는데 3.0이 조금 안 된 거 같다. B- 정도로 졸업한 거 같다"며 "기습공격이네요"라고 웃어 보였다.

'직장인들이 가슴 속에 사직서 하나씩 품고 다닌다는 데 그런 경험이 있냐'는 질문에는 "사표를 실제로 한 번 내봤다"고 웃어 보이며 "검사 생활 8년 하고 사표를 내고 나간 후 1년 뒤 복직했는데 이후에도 사표를 품고 다닌 적이 여러 번 있다"고 말했다.

이어 김종인 전 위원장 문제에 대해서는 "킹메이커는 국민이 킹메이커, 그리고 2030 여러분이 킹메이커다"라고 답했다.

#윤석열 #윤석열학점 #윤석열사표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윤석열 #학점 #부먹파 #윤석열 지각 #숨듣명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