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풀영상] 거리연설 나선 이재명, "변호사비 20억 받았다는 녹취, 내가 한 말 아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가 14일 오후 매타버스(매주 타는 민생버스) 일정으로 인천 부평구 문화의거리를 찾아 표심공략에 나섰습니다.

이 후보는 이날 연설을 통해 윤 후보의 '병사 봉급 월 200만원' 공약에 대해 "(제가) '200만원씩 병사 월급을 줘야 한다', '최저임금은 줘야 하지 않냐', '그럼 보상해주자'라고 했더니 돈이 많이 들어서 안 된다고 하다가 갑자기 '(병사 월급) 200만원 바로 할게' 이렇게 하면 어떻게 되겠냐"며 "이랬다저랬다"라고 꼬집었는데요.

이어 윤 후보의 '여성가족부 폐지' 공약과 관련해 "여가부를 어떤 사람들이 문제 제기한다면 기능을 바꾸면 된다. 그래서 (제가) 성평등가족부로 바꾸자. 여성, 남성을 붙이지 말고 성평등이 중요하니 그런 것을 할 조직으로 바꾸면 되지 않겠냐고 했다"며 "어느 날 갑자기 (윤 후보가) 폐지라고 하면 앞으로 어떤 정책을 언제, 어떻게 바꿀지 알 수 없고, 국민이 약속을 지킬지, 안 지킬지 어떻게 알겠냐"고 지적하기도 했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영상을 통해 확인해 보시죠.

#이재명 #윤석열 #대선후보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재명 #대선후보 #인천 #부평 #매타버스 #매주 타는 민생버스

이런 일&저런 일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