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 본문 바로가기 하단정보 바로가기

VOD View

공보단장 김은혜 등판 "윤석열 후보는 OO을 못해요"

"불법으로 촬영된 영상물이 예술 작품이라고 얘기하는 것과 똑같다고 생각을 합니다"

김 의원은 14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김건희씨 녹취록이 보도된 것에 대해 "상대방의 동의를 득하지 않은 녹취물을, 그것도 자신의 매체가 아닌 다른 방송사에 넘긴다는 건 파파라치와 같은 일"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선대위 공보단장이기도 한 김 의원은 이날 인터뷰에서 대표 사퇴 결의안으로 열린 의총 당시를 회상하기도 했다. 그는 "그날이 우리 대선 행보의 마지막이 될 수도 있다고 생각했다. 대선을 치러보지도 못하고 당이 풍비박산 나는 건 아닌가 했다"며 당시를 떠올렸다.

그는 "분위기가 워낙 격렬했고 험악했다"며 "이준석 대표가 공개 발언을 했을 때 마치 연세가 있는 국회의원들과 차별화하면서 갈라치기를 시도하는 게 아니냐는 격앙된 분위기도 있었다"고 말했다.

영상을 통해 김은혜 의원이 '이재명 저격수'로서 바라본 대장동 문제, 여가부 폐지를 주장하는 이유 등을 확인해보자.

#김은혜 #윤석열 #대장동

[저작권자© 뉴스1. 본 콘텐츠를 무단으로 이용, 제3자에게 배포하는 경우 저작권법 등에 따라 법적 책임을 질 수 있습니다.]
#김은혜 #대장동 #이재명 #분당 #판교 #분당판교 #대장동의혹 #이재명대장동 #김은혜의원 #국민의힘 #국힘 #이준석 #윤석열 #여가부 #여가부폐지 #김건희 #김건희통화 #김건희통화녹취 #김건희녹취 #이준석대표 #윤석열후보 #안철수 #더불어민주당 #민주당 #김건희7시간

핫뉴스

많이 본 영상

공유하기

정치